HOME 종합뉴스
美 '세탁기 세이프가드' 차단 총력…정부·업계 11일 대책회의
공무원뉴스 | 승인 2017.10.07 18:20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조치) 발동을 검토하는 가운데 우리 정부와 업계가 이를 차단하기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선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기조로 미뤄 '한국 브랜드 세탁기로 인해 자국 산업이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다'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결정이 세이프가드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오는 1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 삼성전자, LG전자 관계자들이 만나 미국의 세이프가드 발동을 막기 위한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책회의는 ITC의 결정 내용을 평가하는 한편 오는 19일 미국에서 열릴 구제조치 공청회에 앞서 피소업체들이 ITC측에 제출할 서류의 내용을 조율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ITC는 자국 산업 피해를 인정함에 따라 19일 구제조치 관련 공청회, 21일 구제조치 방법 및 수준에 관한 표결에 이어 오는 12월 4일까지 트럼프 대통령에게 피해 판정과 구제조치 권고 등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우리 정부와 해당 업체들은 11일 회의에서 제소업체인 미국 월풀의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논리와 함께 세이프가드가 발동되더라도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현지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강조하면서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와 테네시주에서 각각 진행 중인 가전공장 건설을 대표적인 사례로 든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사안과 직접적인 관계는 없더라도 미국 경제에 대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기여도를 강조함으로써 이해관계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실제로 세이프가드가 발동될 경우 결국 미국 소비자의 선택권을 침해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점도 역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공무원뉴스  webmaster@korea-news.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본사 : 서을시 서초구 서초대로 278, 3층 (서초동, 금화빌딩)  |  TEL : 02)594-1515  |  FAX : 02)523-2529
부천지국 :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   FAX : 032)322-7771
등록번호 : 서울. 아-00863  |  사업자등록번호 : 128-87-19638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편집장 : 김영철  |  취재본부장 : 홍성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