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놀터
산과 들, 바다 풍광이 어우러진 힐링공간
공무원뉴스 | 승인 2017.10.09 17:31

석모도 자연휴양림이 위치한 상봉산(316m)에 오르면 단풍으로 형형색색 뒤덮인 산자락과 황금 들녘, 그리고 서해에 흩뿌려진 섬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상봉산∼낙가산∼해명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을 따라가다 보면 마치 바다를 걷는 듯하고, 석양이 빚어내는 풍경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128만 3천632㎡에 달하는 자연휴양림은 2011년 4월 콘도형인 산림문화휴양관(4인실, 10인실), 2013년 7월 석모도 수목원, 2015년 7월 통나무집 형태인 숲속의 집(6인실, 8인실, 18인실, 22인실) 개장 등 단계별로 조성됐다. 숙박 시설이 소나무, 참나무, 소사나무 등 50여 종에 달하는 울창한 나무 무리 속에 파묻혀 있어 몸과 마음의 안정을 취하기에 좋다. 방 안에도 숲의 기운이 그대로 전해지고, 하룻밤 사이에 일상생활의 찌든 때들이 말끔히 씻겨 나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부대시설로는 1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회의실이 세미나나 워크숍 장소로 안성맞춤이다. 야외 족구장도 갖추고 있다.

자연휴양림에는 크게 3개의 산책로가 있다. 1코스는 산림문화휴양관에서 산책로, 숲속의 집을 거쳐 석모도 수목원으로 이어지는 1.5㎞로 30분이면 소화할 수 있는 구간이다. 2코스는 산림문화휴양관에서 임도, 숲속의 집을 거쳐 석모도 수목원에 도착하는 2.5㎞로 50분이 걸린다. 3코스는 산림문화휴양관에서 상봉산을 거쳐 석모도 수목원으로 이어지는 4㎞로 2시간이 소요된다.

12개의 테마별 공간으로 구성된 석모도 수목원

숲속의 집 바로 옆에 있는 석모도 수목원(50만 864㎡)은 덱 길을 걸으면서 습지 식생들을 관찰할 수 있는 고산습지원, 붓꽃들을 심어 놓은 아이리스원, 70여 종의 나리꽃을 만날 수 있는 꽃나리원, 자생 참나무를 자연 그대로 감상할 수 있는 참나무원 등 12개의 테마별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보유 식물은 목본 381종, 초본 763종 등 총 1천144종, 13만 본에 달한다. 숲 해설과 목공예 체험학습 프로그램도 운영되고 있다.

300m의 조류 테마로드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사람을 잘 따르는 텃새인 곤줄박이, 소리가 아름다운 노랑딱새, 시끄러운 수다쟁이 텃새인 직박구리, 검은색 긴 넥타이를 한 박새 등이 많아 새소리를 들으며 산책을 즐길 수 있다.

곤충(사슴벌레, 잠자리, 나비, 매미), 식물(할미꽃, 양지꽃, 참취, 강아지풀), 동물(다람쥐, 너구리, 족제비, 고슴도치), 조류(딱새, 노랑턱멧새), 어류(숭어, 말뚝망둥이) 등 다양한 표본을 관찰할 수 있는 생태표본실은 자연 생태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석모도 수목원 내 생태표본실
출처 : 연합뉴스

공무원뉴스  webmaster@korea-news.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본사 : 서을시 서초구 서초대로 278, 3층 (서초동, 금화빌딩)  |  TEL : 02)594-1515  |  FAX : 02)523-2529
부천지국 :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   FAX : 032)322-7771
등록번호 : 서울. 아-00863  |  사업자등록번호 : 128-87-19638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편집장 : 김영철  |  취재본부장 : 홍성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