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관 뉴스
해양경찰 세월호 반성 담은 라이브드로잉 영상 공개
이영규 기자 | 승인 2017.10.11 10:31

해양경찰청(청장 박경민)이 세월호에 대한 반성과 다짐을 담은 라이브드로잉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라이브드로잉은 종이에 밑그림 없이 즉석에서 붓펜을 이용해 빠른 속도로 그림을 그려 영상화하는 기법으로, 해양경찰이 공공기관 최초로 라이브드로잉 영상을 제작했다.

‘국민과 함께 그리는 우리의 바다’를 주제로 제작된 영상은 피지 못한 꽃들을 삼킨 세월호의 상처와 아픔을 붓끝으로 나타내며 해양경찰의 반성을 표현했다.

또 불법조업 외국어선과 사투하는 해상특수기동대원과 태풍 속 구조에 나섰다가 젊음을 바친 해양경찰을 그려내며 그들의 헌신을 조명했다.

특히 국민에게 드리는 5개 약속을 영상 속에 녹여 지난 7월26일 재탄생한 해양경찰이 국민만을 위해 일하겠다는 다짐을 오롯이 나타냈다.

이는 더 이상 눈물을 흘리는 국민이 없도록 해상안전을 내일로 미루지 않겠다는 해양경찰의 굳은 의지로 풀이된다.

이번 작업에는 김효겸 초아커뮤니케이션 감독, 라이브드로잉 샛별 황인상 작가와 해양경찰 직원들이 참여했다.

해양경찰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는 구조작업에 나섰던 해양경찰에게도 여전히 큰 아픔으로 남아있다”며 “가죽을 벗기는 고통을 감내하고 오직 국민만을 위하여 새롭게 태어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과 함께 그리는 우리의 바다’ 라이브드로잉 영상은 해양경찰청 페이스북(www.facebook.com/kcgnmpa) 또는 QR 코드 스캔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영규 기자  yht9768@naver.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본사 : 서을시 서초구 서초대로 278, 3층 (서초동, 금화빌딩)  |  TEL : 02)594-1515  |  FAX : 02)523-2529
부천지국 :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   FAX : 032)322-7771
등록번호 : 서울. 아-00863  |  사업자등록번호 : 128-87-19638  |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편집장 : 김영철  |  취재본부장 : 홍성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