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실시간보도자료
가상화폐 거래소계좌 줄줄이 막힌다…신한은행도 추가 개설 막기로

국내 암호화 가상화폐 거래의 핵심인 은행 가상계좌 발급이 줄줄이 막히고 있다.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과 산업은행이 연내 가상화폐 거래소 가상계좌를 폐쇄하기로 한 데 이어 신한은행도 가상계좌 추가 개설을 중단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현재 거래소에 제공 중인 가상계좌는 그대로 운영하되 가상계좌 수를 추가로 늘리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소는 신한은행과 계약했던 가상계좌 수를 소진하면 다른 은행과 계약하지 않는 한 신규 고객을 받을 수 없게 됐다.

현재 신한은행은 빗썸, 코빗, 이야랩스 등 거래소 세 곳에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있다.

가상계좌는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거래를 시작하려면 꼭 필요한 요소다.

거래소에 가입한 뒤 부여된 가상계좌에 돈을 입금해야 해당 투자금으로 거래소 내에서 가상화폐를 사거나 팔 수 있다.

따라서 가상화폐 업계에서는 은행들의 이런 조치가 신규 거래소의 진입을 막는 일이 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신한은행의 이 같은 결정은 전날 줄줄이 쏟아진 은행권의 거래소 가상계좌 폐쇄 움직임에 동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우리은행이 올해 안에 거래소에 제공하던 가상계좌를 폐쇄하겠다고 알렸고, 기업은행은 가상계좌 추가 개설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산업은행도 18일부터 거래소 가상계좌를 폐쇄할 예정이다.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산업은행 가상계좌 보유고객 농협계좌 재발급 안내' 공지를 올리고 산업은행 가상계좌가 해지된다고 밝혔다.

코인원 측은 "산업은행과의 계약 만료로 인해 18일 오후 5시 고객님께서 보유하신 산업은행 가상계좌가 해지된다"며 "5시 이후에 농협 가상계좌를 신규 발급해 정상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7월 빗썸에서 고객 정보 해킹 사고가 벌어진 뒤 가상계좌 제공을 중단했다. KEB하나은행은 거래소와 가상계좌 제공 계약을 맺지 않았다.

농협은행은 현재 가상계좌를 폐쇄하거나 추가 개설을 막을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다른 은행들과는 달리 이용자 본인 계좌에서만 입·출금되도록 기술을 구축해놨다"며 "추후 정부의 결정을 보고 (폐쇄나 추가 개설 중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래소들이 자율규제안을 통해 내년 1월부터 사전에 지정된 투자자 명의의 계좌 한곳에서만 입출금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인 상황임에도 은행들이 가상계좌를 폐쇄하는 것은 과잉반응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 공동대표는 "은행들이 (당국의 규제 가능성에) 위축돼서 신규 가상계좌를 열어주지 않겠다고 한다"며 "이는 신규 거래소의 진입장벽을 높이는 일이 될 수 있어 항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공무원뉴스  webmaster@korea-news.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