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청년, 집 앞에서 인문학을 만나다행복주택 단지 내 ‘찾아가는 청년 인문학’ 프로그램 시범 운영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사)한국도서관협회(회장 이상복)와 함께 10월부터 11월까지 고양 삼송, 의정부 민락 2, 파주 운정, 서울 오류 등 엘에이치(LH) 행복주택 4개 단지에서 2018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의 특별프로그램 ‘찾아가는 청년 인문학’을 운영한다.

‘찾아가는 청년 인문학’은 홀로 쫓기듯이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대학생과 사회 초년생들의 거주공간으로 직접 찾아가 청년들이 스스로 삶의 가치를 찾고 다른 이웃들과 소통하며 관계를 맺음으로써 인문공감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커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청년들의 주거 문제 해소를 위해 최근 확산되고 있는 청년 공공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을 찾아가 청년층의 눈높이에 맞는 특색 있고 흥미 있는 인문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의정부 민락 2단지에서는 10월 6일(토) ‘집 앞의 인문학’을 주제로 입주 청년들의 흥미와 참여도를 높이는 인문 공연으로 시작을 알린다. 이후 단지 내 인문 모임을 결성해 입주민 주도로 책 공연(북 콘서트), 나눔장터, 영화제, 음악공연 등 인문공감 축제를 준비하고, 도서 수납형 의자도 함께 만들어 도서관에 비치한다.

파주 운정 단지에서는 10월 10일(수)부터 ‘청년 인생 가게’를 주제로 음악과 책, 예술을 연계한 인문 공연과 함께 참여한 청년들이 자신의 삶에 영향을 준 책을 소개하고 소감을 공유하는 소모임을 연다. 특히 커피 장인과 인문학을 주제로 삶의 이야기를 나누며 커피도 직접 만들어본다.

고양 삼송 단지에서는 10월 18일(목)부터 ‘이웃과 사이, 재미와 의미를 찾아서’라는 주제 아래, 명사가 추천한 도서와 영상을 중심으로 인간관계에 대해 고민한다. 패션모델, 요가 강사, 보디빌더 등에게 자기를 관리하는 지혜를 배우며 서로 삶의 방식을 이해하는 시간도 보내고, 생활 속 취미 만들기 프로그램(스윙댄스 등)을 통해 또래 청년들과 소통하며 공동체 생활의 즐거움과 행복을 경험해 볼 계획이다.

서울오류 단지에서는 10월 4일(목) ‘쉬어가는 저녁’을 주제로 이병률 시인이 지친 일상에 쉼과 치유를 주는 시를 통해 청년들과 고민을 함께 나눈다. 이후 입주 청년들이 스스로 정한 주제에 따른 인문 강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1인 가구 청년들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짚 앞에서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인문 프로그램을 만나 삶과 이웃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시범사업의 성과를 살펴보고 운영 대상을 전국의 청년 공동임대주택으로 확대하는 등 1인 청년 가구들이 자신들의 주거 장소에서 인문 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김혜경 기자  79khk79@hanmail.net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