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실시간보도자료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멈추니 미세먼지 ‘뚝’충남·경남·강원지역 대기질 영향 분석…5기 가동 중단으로 초미세먼지 1055t 저감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김정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이 올해 가동을 중단한 노후 석탄발전소 주변 대기를 분석한 결과, 초미세먼지가 감소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3∼6월 충남, 경남, 강원의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을 중단한 결과 해당 지역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3∼6월 충남 2기, 경남 2기, 강원 1기 등 노후 석탄발전소 5기의 가동을 중단한 뒤 대기질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특히, 충남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 개선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 27곳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한 결과 해당 기간의 농도는 2015년, 2016년 3∼6월 평균치보다 7㎍/㎥(29→22㎍/㎥) 감소했다.

충남 지역에서 석탄발전소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보령에서는 6.2%인 1.4㎍/㎥(22.5→21.1㎍/㎥)이 줄었다.

이 지역의 감소 효과는 하루 최대 18.7%(7.1㎍/㎥), 시간 최대 15.7%(25.7㎍/㎥)로 나타났다.

경남 21곳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5, 2016년 3∼6월 평균치보다 5㎍/㎥(27→22㎍/㎥), 강원 8곳은 4㎍/㎥(29→25㎍/㎥)이 감소했다.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으로 저감된 초미세먼지는 충남 487톤, 경남 474톤, 강원 94톤 등 총 1055톤이다. 온실가스는 531만 5000톤이 저감된 것으로 분석됐다.

배출량 저감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 감소 효과는 초미세먼지 2922억원, 온실가스 2232억원 등 총 5154억원으로 추정된다.

김정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지난해에 이어 노후 석탄화력발전의 가동중단은 미세먼지의 단기간 고농도 사례를 관리하는데 특히 효과적임을 재확인하는데 의의가 있다”며 “초미세먼지 개선을 위해서는 발전소를 비롯한 모든 배출원의 배출량을 감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경석 기자  kspp@hanmail.net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