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놀터 실시간보도자료
2019 화천산천어축제 개막
박경석 기자 | 승인 2019.01.05 13:01
사진=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 대표 겨울 축제인 '화천산천어축제'가 5일 오전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인구 2만7천명에 불과한 화천이지만, 이날 축제장 주변은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인파로 가득했다.

축제장 열기는, 아침 기온이 영하 7도 안팎으로 떨어진 매서운 추위도 잊게 했다.

정부가 5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선정한 산천어축제는 27일까지 23일간 화천천과 화천읍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로 16째를 맞는 화천산천어축제는 2003년 첫 축제 이후 2006년부터 매년 100만 명이 넘게 찾는 글로벌 겨울 축제다.

지난달부터 강추위가 이어진 탓에 축제장 낚시터인 화천천 얼음두께가 30cm 안팎으로 얼어붙었다.

이에 화천군은 축구장 24개 달하는 얼음벌판에 뚫린 2만여개의 얼음구멍을 뚫고 관광객을 맞이했다.

축제를 앞두고 미리 신청을 받은 예약 낚시터는 일찌감치 마감됐다.

이 때문에 현장에서 바로 신청을 받은 낚시터는 개장시간인 오전 8시부터 표를 구하려는 관광객으로 일찌감치 붐볐다.

얼음썰매장과 서화산 다목적광장 등 곳곳에 마련된 축제와 연계된 도심 행사장에도 관광객이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축제 프로그램은 얼음낚시, 산천어 맨손 잡기, 루어낚시, 썰매 타기, 얼음 조각 전시, 창작 썰매 콘테스트 등 60여 종에 달한다.

특히 올해는 체류 관광객을 늘리고자 밤낚시 등 야간 행사를 대폭 확대했다.

지역에서 숙박할 경우 야간 낚시터 무료입장권을 준다.

축제장 체험행사에 참여하면 비용의 절반가량을 화천지역에서 쓸 수 있는 상품권으로 되돌려 주는 이벤트도 벌인다.

화천군은 일찌감치 외국인이 찾는 겨울 축제에 초점을 맞춰 해외 마케팅에 집중했다.

10여 년 전부터 눈과 얼음이 없는 동남아시아에 주목했다.

현지 메이저 여행사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구축, 태국어와 중국어 SNS 계정을 운영하며 현재 팔로워 3만여 명 이상을 확보했다.

실제로 동남아시아 여행사들이 화천산천어축제를 포함한 여행 관광상품을 내놓고 있다.

덕분에 축제 기간 찾은 외국인 관광객도 2017년 처음 10만 명을 넘어선 데 이어 지난해 11만 명 이상을 기록했다.

화려한 불꽃놀이로 축제 개막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최문순 화천군수는 "앞으로 동남아시아 시장은 물론 아랍권에 축제를 알리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늘려 글로벌 축제에 걸맞은 축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박경석 기자  kspp@hanmail.net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