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실시간보도자료
천리안 위성 2A호가 최초 관측한 지구의 모습 공개천리안 위성 2A호 첫 관측영상 수신 성공
이영규 기자 | 승인 2019.01.29 10:21
천리안 위성 2A호 천연색 컬러영상

2018년 12월 5일(수) 한국 시각 오전 5시 37분, 남아메리카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정지궤도 기상위성 천리안 위성 2A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되었다. 천리안 위성 2A호는 발사 후 약 17일 만에 목표 정지궤도(3만 6000㎞)에 올랐으며, 한 달 동안 오염물질 제거 작업을 완료한 후 기상탑재체의 경통 커버를 열고 1월 26일(토) 첫 영상을 관측하였다. 과연 천리안 위성 2A호가 바라본 지구는 어떤 모습일까?

기상청(청장 김종석)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월 26일(토) 낮 12시 10분에 천리안 위성 2A호가 촬영한 첫 영상을 국가기상위성센터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에서 수신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 12월 5일(수)에 발사한 천리안 위성 2A호 발사 후 궤도전이 과정을 수행하여, 12월 21일(금) 고도 36,000km, 동경 128.2도의 목표정지궤도에 안착시켰다.

현재 국가기상위성센터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기상 및 우주기상 탑재체의 정상 동작 여부를 점검하는 등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 운영 준비 기간 중 천리안 위성 2A호가 보내오는 영상을 활용하여 각 부분별 기능시험과 원하는 성능의 자료가 생산되는지 점검할 계획이다.

천리안 위성 2A호가 보내온 첫 영상은, 기존 천리안 위성 1호의 흑백영상과 다르게 천연색 컬러영상으로 생산되었다.

구름이 없는 지역에서는 지형 형태를 확인할 수 있었고, 호주와 중국 내륙지역은 사막 지역으로 인해 주변 지역보다 다소 붉은색으로 보였다.

또한 호주 북서쪽 해상에서 발생하여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열대저기압 ‘릴리(Riley)’도 관측된다.

한반도 주변 위성영상에서는 차고 건조한 대륙고기압이 확장할 때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형성된 대류운이 서해상과 동해상에 줄지어 있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천리안 위성 2A호는 천리안 위성 1호에 비해 공간 해상도가 4배 향상된 전 지구 영상을 10분(한반도 2분) 간격으로 산출한다.

이에 따라, 집중호우를 발생시키는 빠르게 성장하고 이동하는 대류운의 발달 여부와 발달 정도를 실시간 관측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태풍은 태풍의 중심 위치와 이동 경로를 집중 관측할 수 있게 되어 예측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공간 해상도와 더불어 채널수가 증가해 △구름 △산불 △연기 △화산재 등의 탐지와 분석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천리안 위성 2A호가 보내오는 영상은 올해 7월부터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김종석 청장은 “천리안 위성 2A호의 고화질 관측영상은 한반도의 위험기상을 조기에 탐지하고 대비 능력을 높이겠다”라며, “이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재해 대비 능력을 범국가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효율적인 운영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yht9768@naver.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