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무원뉴스 실시간보도자료
2019년 정부 근무혁신 포럼 개최
공무원뉴스 | 승인 2019.05.09 16:23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는 공직 내 근무혁신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정부 근무혁신 포럼’을 1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일할 때 집중해서 일하고, 쉴 때 제대로 쉬는’ 근무문화를 확산‧정착시키고 일과 삶의 조화가 가능한 근무 여건을 만드는 등 근무혁신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서 공무원과 학계 및 기업 담당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하여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고 토의한다.

포럼은 공직사회의 근무혁신 발전방향에 대한 발제 및 전문가들의 자유토론으로 진행된다.

먼저, 수원대 김정인 교수가 ‘4차 산업혁명 시대 공무원 복무관리 방안’, 한국여성정책연구원 김효주 박사가 ‘일·가정 양립을 위한 배우자 유·사산휴가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 주제 발표한다.

이어 SK텔레콤 및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일·가정 양립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근무혁신을 위한 복무제도 발전방향 모색’을 주제로 토론한다.

정부에서는 2018년에 관계부처 합동으로 ‘정부기관 근무혁신 종합대책’을 마련한 이후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을 개정(2018.7.2. 시행)하여 모성보호시간과 배우자 출산휴가 확대 등 가정 친화적 제도와 함께 권장연가일수 최소 10일 이상 의무화, 연가저축기간 확대(5년→10년) 등 연가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하였다.

근무혁신 우수·모범사례를 발굴하고 공유해 나가는 등 근무혁신이 공직사회에 확산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고 있다.

그 결과, 국가공무원의 1인당 월 평균 초과근무시간은 비현업직이 2017년 28.6시간에서 2018년 24.4시간으로, 현업직이 2017년 69.2시간에서 2018년 63.9시간으로 감소하였다.

연가 사용일수는 2017년 10.9일에서 2018년 12.3일로 증가하였다.

인사혁신처는 근무혁신의 지속적인 추진을 위해 배우자 유‧사산 특별휴가 도입 등 포럼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출산과 육아를 지원하고 일·가정 양립이 정착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황서종 처장은 “공직사회 근무혁신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우리사회가 반드시 달성하여야 하는 과제”라며 “일과 삶의 균형 및 공직 생산성 향상을 통해 활기차고 경쟁력을 갖춘 공직사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근무혁신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무원뉴스  webmaster@korea-news.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