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놀터 실시간보도자료
매월 ‘문화가 있는 날’ 즐기는 창작국악의 향연국립무형유산원, 5~11월 ‘문화가 있는 날’ <21세기 무형유산 너나들이> 공연 개최
김한기 기자 | 승인 2019.05.15 11:21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5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관객과 함께 소통하며 21세기 무형유산을 느낄 수 있는 <21세기 무형유산 너나들이> 공연을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개최한다.

‘너나들이’는 서로 ‘너’, ‘나’하고 부르며 터놓고 허물없는 사이를 뜻하는 순 우리말로, 대중과 함께 어제와 오늘을 담은 21세기 무형유산을 ‘너’, ‘나’하며 친구처럼 즐기는 사이가 되길 바라는 의미를 담은 공연이다.

올해 <21세기 무형유산 너나들이> 공연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문화가 있는 날) 저녁 7시 30분에 진행되며, 그동안 국립무형유산원 무대에서 만나기 힘들었던 퓨전국악과 창작국악 공연자들이 펼치는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먼저 첫 행사인 ▲ 5월 29일에 열리는 무대에서는 기존의 국악에 다양한 유형의 음악을 접목한 국악으로 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는 경기민요 소리꾼 이희문과 박범태(장구), 한웅원(드럼), 임용주(사운드퍼포밍)이 펼치는 <프로젝트 날()> 공연이다.  ‘잡가, 선소리, 메나리, 가락, 타령’ 등 우리 소리를 전통적이면서 동시에 현대적으로 느낄 수 있는 매력 넘치는 공연이 처음 공개되는 자리이다.

▲ 6월 26일은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창작국악단 바라지의 공연 <비손>이 열린다.  ‘바라지’는 누군가를 알뜰히 돌보는 것을 뜻하는 순우리말로, 전통음악에서 판을 이끌어 가는 주된 소리에 더해지는 반주자들의 즉흥소리를 의미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진도 씻김굿의 시나위를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진한 감동을 느낄 수 있다.

▲ 7월 31일은 독특한 대나무 타악기를 이용한 창작타악단 공명의 <공명유희> 공연이 열린다. 세계적으로도 이름을 알리고 있는 공명은 다양한 타악기를 이용한 음향으로 한국 전통문화예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있으며, 이번 공연에서는 활기차고 신명나는 다양한 연주를 통해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 8월 28일은 전통과 현대를 절묘하게 엮어내며 끼 넘치고 신명나는 공연으로 유명한 악단광칠의 <만복기원콘서트>가 열린다. 옛 황해도 음악을 원천으로 국악에 대한 깊은 이해와 뛰어난 연주력을 선보이며 전통과 현대를 절묘하게 엮어내는 ‘악단광칠’은 황해도 굿, 동해안 별신굿, 서해안 지역의 뱃노래 등을 재미나게 엮은 공연으로 복을 기원하는 신명나는 무대를 진행할 예정이다.

▲ 9월 25일은 풍물, 탈춤, 남사당놀이, 별신굿 등 한국 민속예술을 전공한 예인들로 구성된 공연예술단체 The(더) 광대가 선반사물놀이, 땅줄놀이, 버나놀이, 사자놀음 등 다양한 우리의 연희를 즐길 수 있는 <도는 놈 뛰는 놈 나는 놈> 공연을 선보인다.

▲ 10월 30일은 정악, 민속악, 무속음악 등 가장 한국적이며 동시에 현대적이고 독창적인 소리를 완성하는 한국재즈그룹 니어이스트퀄텟(Near East Quartet)의 무대가 펼쳐진다. ECM(Edition of Contemporary Music)에서 재즈와 국악을 창조적으로 결합해 전 세계 동시에 발매한 앨범을 낸 이들이 보여줄 국악과 재즈의 만남은 독특하고 즐거운 음악의 세계로 안내해 줄 것이다.

▲ 11월 27일에는 해금, 피리, 거문고, 생황 등 국악기와 서양악기 드럼, 베이스를 혼용해 한국 전통음악은 물론, 프리재즈(재즈 즉흥연주), 포스트 록, 헤비메탈 등 새로운 음악을 창조해나가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잠비나이의 <기묘한 예술> 공연이 대미를 장식한다.

모든 공연은 무료이며,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http://www.nihc.go.kr)과 전화(☎063-280-1500, 1501)로 예약할 수 있다. 공연과 관련해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063-280-1500, 1501)로 문의하면 된다.

김한기 기자  svaha7@hanmail.net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