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실시간보도자료
68인의 호국영웅, 고국에 돌아오다…문 대통령 주관 ‘유해 봉환식’ 엄수대통령 전용기·공군 시그너스로 서울공항 도착…최고의 예우 갖춘 봉환식 , 영공 진입시 F-15K 전투기 4대 호위비행…고 김석주 일병 위해 위패 특별제작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를 출발한 6·25 전쟁 국군 전사자 유해 68구가 23일 밤 그리던 고국 땅을 밟았다.

정부는 23일 밤 9시 30분 서울공항에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주제로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거행했다. 

문 대통령은 방미 마지막 일정으로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국군 유해 68구를 인수한 뒤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으며, 이날 밤 서울공항 도착 직후 최고의 예우를 갖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문 대통령이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주관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봉환식에는 문 대통령 부부 외에도 서욱 국방부 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박인호 공군참모총장,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전사자 중 신원이 확인된 고(故) 김석주·정환조 일병의 유가족 8명도 자리를 함께 했다.

대통령 전용기와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시그너스로 운구된 국군 전사자 유해 68구 호국영웅들은 하와이 호놀룰루를 떠나 약 10시간, 1만 5000km 비행을 마치고 귀환했다.

신원이 확인된 故 김석주·정환조 일병의 유해는 대통령 전용기로 모셨으며, 故 김석주 일병의 외증손녀 김혜수 소위(간호장교)는 전용기내 안치된 소관 뒷 좌석에서 외증조할아버지를 지켰다. 김 소위는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부터 봉환식까지 외증조할아버지의 귀환을 함께했다.

대통령 전용기와 유해를 실은 시그너스가 한국 영공에 진입할때는 F-15K 전투기 4대가 출격해 호위 비행을 했다.

봉환식에서 유해를 운구할 때는 국방부 의장대 호위병과 기수단이 도열해 국군 전사자를 예우했다. 

사진이 남아있지 않은 故 김석주 일병을 위해서는 ‘고토리의 별’과 일병 계급장을 새긴 위패를 특별 제작했다. ‘고토리의 별’은 장진호 인근 고토리에 떴던 별로, 포위당했던 미군이 철군을 앞둔 밤 갑자기 눈보라가 개고 별이 떠오르며 기적이 시작됐던 일화에서 생긴 이름이다. ‘고토리의 별’은 혹독했던 장진호 전투의 상징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영웅께 대하여 경례” 안내에 따라 운구 차량 행렬이 공항을 완전히 떠날 때까지 거수 경례하며 예를 갖추었다. 

이후 문 대통령 부부는 유족들에게 허리 숙여 인사하고 흐느끼는 故 김석주·정환조 일병의 두 딸의 손을 잡고 포옹하며 위로했다.

출처: 정책브리핑

공무원뉴스  webmaster@korea-news.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개인회생
개인회생 파산면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