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관 뉴스
여름철 농도 높아지는 ‘오존’…배출사업장 등 집중 관리오존등급 예보 ‘하루 전’ → ‘이틀 전’으로 앞당겨…드론 등 지속 감시

환경부가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 관계부처와 지자체, 민간과 협력해 여름철 고농도 오존(O3) 발생을 집중관리한다. 

이에 오존 원인물질을 배출하는 핵심 배출원에 대한 현장점검 등 관리를 강화하고, 올해부터 오존등급(4등급) 예보를 하루 전에서 이틀 전까지로 확대해 발표하기로 했다. 

또한 대기관리권역별로 산업단지 등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이 밀집된 지역을 중심으로 드론과 이동식 첨단감시장비 등을 활용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상황을 지속 감시한다.

환경부는 오존고농도 발생 시기(5월~8월) 동안에 오존 발생 원인물질을 줄이고 대응요령 홍보를 강화하고자 이같은 내용의 ‘여름철 오존 집중관리 방안’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연중 5~8월은 오존 농도가 가장 높고 고농도 오존 또한 자주 발생하는 시기다. 

특히 기상청 기상전망에 따르면 올해 5월~7월 기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고농도 오존이 자주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이에 환경부는 오존주의보가 자주 발령되는 지역의 질소산화물 다량 배출사업장에 대해 방지시설 적정 운영과 굴뚝자동측정기기(TMS) 관리 실태 등을 점검한다. 

아울러 휘발성유기화합물 다량 배출사업장에 대해서는 비산배출시설 관리기준을 준수하고 있는지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현장점검 결과, 관리가 미흡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밀폐·포집 시설 설치 및 최적 운영방안을 제시하고 유증기 회수설비 운영 개선방안 등에 대한 기술지원을 병행할 방침이다. 

또한 질소산화물과 휘발성유기화합물의 감축을 위해 소규모 배출사업장 2000곳에 오염방지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18만 대), 무공해 건설기계 보급(전기굴착기 200대, 수소지게차 20대), 저녹스 보일러 설치(2만 5000대) 등의 지원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한다.

한편 고농도 오존으로부터의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자 오존 대기오염경보가 발령되는 경우에는 고농도 오존 정보와 행동요령을 신속히 전파한다. 

학교·유치원·어르신 등 오존 민감·취약계층 보호시설에서는 고농도 오존 발생 시 행동요령을 사전 안내하고, 지하철·KTX 역사와 수도권 광역버스 등에서도 오존 저감과 고농도 오존 대응수칙 등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정선화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햇빛이 강하고 기온이 높아지는 5월~8월에는 언제든지 고농도 오존이 발생할 수 있다”며 “고농도 오존 관리방안을 적극 추진해 오존으로부터 최선을 다해 국민건강을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공무원뉴스  korea-news@naver.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개인회생
개인회생 파산면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