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실시간보도자료
독자 개발 우주발사체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 성공연소시간 목표 140초 넘어선 151초 달성…최대 고도 209㎞ 도달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체에 대해 실제 비행환경에서 엔진 및 추진기관 등의 정상 작동 확인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오후 4시, 2021년을 목표로 개발 중인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 비행이 성공했다.

이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한 시험발사체는 목표시간 140초를 넘어선 151초의 연소 시간을 달성했다. 

엔진 시험발사체의 성능은 연소 시간을 기준으로 평가하는 만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리 기술로 개발한 발사체 엔진의 성능을 성공적으로 검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1.5톤급 인공위성을 싣고 지상 600∼800km를 비행할 수 있는 3단 우주로켓인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를 개발하고 있다.

이날 발사에 성공한 엔진 시험발사체는 누리호에 쓰이는 75t급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에 해당하며 시험발사체의 최대지름은 2.6m, 무게는 52.1t이었다.

시험발사체는 점화 뒤 총 151초동안 연소했고, 엔진 연소가 종료된 후에는 75㎞의 고도까지 상승했다. 이후 관성 비행으로 최대 고도인 209㎞에 도달한 후 포물선형으로 비행해 나로우주센터에서 429㎞ 떨어진 제주 남동쪽 공해상에 안전하게 낙하했다.

발사 1시간 뒤인 오후 5시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연소시간과 비행고도, 거리 등의 데이터를 종합해 결과를 잠정 발표했다.

이 차관은 브리핑에서 “시험발사체가 정상적으로 발사됐음을 알려드린다”면서 “정보를 분석한 결과 비행 상황에서 75t급 엔진의 작동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75t급 엔진 4기를 클러스터링해 300t급 1단 엔진을 만들고, 75t급 2단과 7t급 3단을 개발해 총 조립하는 과정을 안정적으로 거치면 2021년에는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사는 누리호의 심장 역할을 하는75t급 엔진의 비행능력을 포함해 추진기관 등 서브시스템, 지상시스템의 성능을 확인하면서 독자기술로 개발한 우주발사체의 핵심엔진을 처음으로 시험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로써 누리호의 총 3단부 중 2단부는 검증을 한 셈이며 3단부 7톤급 엔진도 사실상 검증했다고 볼 수 있다. 다만 실제 위성이 아닌 75t급 엔진의 비행능력 등을 확인하기 위한 시험발사체인 만큼, 앞으로도 75t급 엔진 4기를 하나로 묶는 1단부 제작 등 여러가지 과제가 남아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발사 이후로 누리호에 맞춘 서브시스템과 제2발사대 구축 등을 계속한 후 2021년에는 누리호 시험발사를 두 차례 진행할 예정이다.

이 발사가 성공하면 2022년에는 시험위성을 발사하는데, 계획대로라면 2030년에는 우리 힘으로 달 탐사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외부전문가 등과 종합분석과 평가를 한 후, 이날 발사에 대한 정확한 내용을 추후 발표할 계획이다.

양미선 기자  qt2580@naver.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