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실시간보도자료
문 대통령 “한-이집트,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미래 함께 개척”‘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참석

이집트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카이로에서 열린 ‘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1995년 공식 수교 이전부터 이어져 온 양국의 경제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 미래 산업과 친환경 분야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는 무스타파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양국 정부 인사, 주시보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알리 헬마이 에이사 이집트 경제인연합회(EBA) 회장을 비롯한 양국 기업인 등 모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집트는 지난 2015년 지속가능 발전전략인‘비전 2030’을 발표하고, 올해 제27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를 유치하는 등 친환경·미래산업 육성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어 이날 행사는 양국 정부와 기업의 큰 관심 가운데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서 한국 기업은 친환경 교통, 디지털·ICT, 미래차, 해수 담수화 분야의 협력 방안을 발표했고, 이집트 기업은 금융·투자, 재생에너지, 바이오헬스, 자원 재활용 분야의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인구 절반이 30세 이하인 청년국가로 젊고 우수한 인재들이 많은 이집트 경제는 무한한 발전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한국은 빠르게 성장하는 이집트와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래를 개척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를 위한 양국 간 주요 협력 방향으로 ▲교역·투자 기반 강화를 위한 협력 ▲기후변화 공동 대응을 위한 친환경 분야 협력 ▲전기차·스마트시티 등 미래 산업 협력을 제시했다.

행사에 참석한 양국 기업인들도 향후 양국 간 협력에 대해 높은 기대를 나타냈다.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이집트 측 위원장인 칼리드 무함마드 노세이르 알칸 홀딩 회장은 보건·의료, 교통인프라, 자원 재생, 에너지 부문에서 협력을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샤리프 알콜리 악티스 캐피탈 중동아프리카 지역본부장은 태양광 관련 기술 교류와 공급망 협력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한국 측 위원장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양국 간 그린 협력을 통해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해 나가자고 제시했고, 우리 유망 중소·중견기업들의 이집트 전기차 개발·생산을 위한 기술 교류, 공급망 구축, 품질 향상 등 협력이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가 끝난 직후 앞으로 양국 간 친환경·미래산업 협력을 이행하기 위한 양해각서와 의향서 5건이 양국 기업과 유관 기관 간에 체결됐다.

우선 국내 전기차 생산 중견기업이 이집트 자동차 제조업체와 전기 마이크로버스 및 소형 전기 모빌리티(전기 툭툭) 개발을 위한 협력 의향서를 체결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공동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어 두산중공업과 이집트 엔지니어링 기업인 핫산알람 간에 해수 담수화 개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한편, 양국 간 교역 및 투자 협력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2건의 양해각서도 양국 관계 기관 간에 체결했다.

출처: 정책브리핑

공무원뉴스  korea-news@naver.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개인회생
개인회생 파산면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