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관 뉴스 실시간보도자료
뉴욕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글로벌 진출 지원 본격화국내 대기업·스타트업 및 미국 현지 글로벌 기업투자자 등 참여

국내 대기업·스타트업과 미국 현지의 글로벌 기업투자자·스타트업 등 양국 창업·벤처생태계 주요 구성원들의 협력을 위한 장이 마련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 한국벤처투자는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Pier) 17에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KOREA-U.S. STARTUP SUMMIT)’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미 스타트업 서밋’은 중기부가 지난 8일 발표한 K-스타트업(Startup) 글로벌 진출 전략 중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및 해외거점 확대를 위한 과제로 추진된다.

중기부는 이번 ‘한-미 스타트업 서밋’을 시작으로 K-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한-미 대기업, 미국 벤처캐피탈(VC)·액셀러레이터(AC), 한-미 스타트업 등 200여명이 참여한다.

구글, 현대자동차, 네이버클라우드는 이번 행사에서 스타트업 15곳과 공동 전시관을 연다.

대기업-스타트업 공동관에서는 국내 스타트업의 기술과 아이템을 선보이고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협력 모델을 소개한다.

21일에는 이영 중기부 장관, 카란 바티아 구글 부회장, 데이브 로젠버그 오라클 수석부사장,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공영운 현대차 사장 등이 ‘디지털 시대의 핵심기술과 스타트업’을 주제로 좌담회를 연다.

글로벌 기업과 국내 스타트업은 이어 협력을 다짐하는 세리머니도 진행한다.

스타트업 투자유치를 위한 프로그램도 개최된다. 21일에는 국내 스타트업 10곳이 미국 벤처캐피털(VC)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IR(기업설명회)을 열고 국내 모태펀드와 미국 벤처캐피털이 공동펀드를 조성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한-미 스타트업 생태계 간 네트워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마국성 아이지에이웍스 대표, 이승재 버킷플레이스 대표, 가빈 케니앨리 고스트로보틱스 공동설립자가 각각 창업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아울러 20∼21일 양일간 스타트업 데모데이도 열려 한미 스타트업 10곳이 각각 아이템을 발표한다.

이 밖에도 행사 참여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브루클린 상공회의소가 진행하는 실리콘 앨리 창업 생태계 소개, 창업진흥원 진행의 한국 창업생태계 및 인바운드 정책 소개, 한-미 대기업 밋업, 미국 VC·AC 투자상담회, 미국 스타트업 미디어·유튜버 인터뷰 등도 진행된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한국과 미국의 창업·벤처 생태계 주요 플레이어들이 한 자리에 모여 K-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행사에 참여하는 한국 스타트업의 네트워킹, 기업 홍보, 투자 유치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정책관 기술창업과 044-204-7643

출처: 정책브리핑

공무원뉴스  korea-news@naver.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개인회생
개인회생 파산면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