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기관 뉴스
경제부총리 “유류세 인하 연장 검토…10월부터 물가 안정세 전망”물가·민생 점검회의…“지방공공요금 자구노력으로 인상 최소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향후 국제유가 추이에 따라 유류세 인하와 유가 연동보조금의 추가 연장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민생점검회의’에서 “유가 안정을 위한 정부 노력을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석유 가격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지난 14일부터 석유공사·석유관리원 등이 공동으로 전국 주요 지역 주유소 현장 점검을 실시 중”이라며 “앞으로도 가격 동향을 매일 점검하고 업계·관계기관과 협력해 유가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또 물가 안정을 위해 지방 공공요금의 안정적 관리 노력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와 적극 협조해 요금 인상요인은 자구 노력을 통해 최대한 자체 흡수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인상 시기를 분산·이연하거나 인상폭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지자체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하반기 ‘지방물가 안정관리 실적’을 평가해 특별교부세 80억 원을 재정인센티브로 차등 배분할 계획이다. 

최근의 물가 흐름에 대해서는 10월 이후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추 부총리는 “전반적인 물가 수준은 하향 안정화 흐름을 지속하고 있지만, 8월엔 국제유가 상승과 폭염·호우 등으로 일시적으로 3.4% 올랐다”며 “식료품·에너지 등 변동성 큰 품목을 제외한 근원물가는 안정적 흐름을 유지하고 있어 대체로 10월을 지나면서 물가는 다시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바구니 물가와 직결된 농축수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정책적 노력을 집중하고 있고, 20대 추석 성수품의 평균 가격이 작년 대비 6.0%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추 부총리는 “지난달 수급 불안으로 가격이 상승했던 사과·배에 대해서는 적기 출하를 유도하기 위해 다음 주부터 운임료 일부를 추가 지원하고, 시중가 대비 최대 20% 저렴한 실속선물세트도 8만 세트에서 10만 세트로 2만 세트 추가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돼지고기도 기존 계획된 할당관세 1만 5000톤(t) 이외에 추가로 1만 5000t 도입 절차를 개시해 추석 전 공급을 최대한 확대할 방침이다. 

추 부총리는 “기존 9개 시장에 더해 대전 중앙시장, 대구 칠성시장 등 전국 21개 수산시장에서 온누리상품권 40% 환급행사를 연말까지 상시 개최한다”며 “이를 통해 수산물 소비촉진 예비비 800억 원 집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공무원뉴스  korea-news@naver.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개인회생
개인회생 파산면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