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지역행사
외국인 투자유치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 2023 부산’ 개막6~8일, 벡스코·누리마루APEC하우스…지자체 타운홀미팅·컨퍼런스 등 다채

국내 최대 외국인 투자유치 행사인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 2023(Invest KOREA Summit 2023)’이 6일부터 8일까지 일정으로 벡스코 제2전시장과 누리마루APEC하우스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지원을 위해 부산에서 열리며, 해외 투자가와 국내·외 기업 최고경영자(CEO) 등 1500여명 이상이 참여할 예정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외신간담회(6일) ▲지자체 타운홀미팅(7일) ▲인베스트 코리아컨퍼런스(7일) ▲투자유치 박람회 및 상담회(7~8일) ▲외투기업 채용설명회(8일) 등이 있다.

7일 오전 9시 30분에 개최되는 지자체 타운홀미팅에서는 부산시를 포함한 7개 지자체가 참여해 투자가를 대상으로 지자체별 투자환경과 발전전략을 소개한다. 부산시는 이성권 경제부시장이 직접 ‘부산의 유망한 투자환경 소개와 기회발전특구 추진전략‘을 설명하고 부산의 다양한 투자 장점을 알린다.

오후 3시 10분에 개최되는 인베스트 코리아 컨퍼런스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방문규 산업부 장관 및 국내외 기업 최고경영자(CEO), 외국인 투자가 등 약 6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가를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정부의 정책과 글로벌기업의 전략을 설명한다. 

특히 세계 반도체 장비 분야 1위 기업인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스의 최고 기술 관리자(CTO)인 옴카람 나라마수 박사가 ’첨단산업의 환경 및 변화, 연구개발(R&D) 기술 트렌드 및 환경의 투자추세’에 대한 기조연설을 한다.

7일부터 8일까지 개최되는 투자유치 박람회에는 바이오, 이차전지·에너지, 미래차, 반도체·소재, 식품·금융·문화·스타트업 등 산업별로 6개의 관으로 구성된 전시관을 운영, 외국인 투자가 170개사와 투자유치 희망 국내기업·지자체 350개사가 참여함으로써 실질적인 투자 상담과 유치의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반도체·이차전지·소재 분야 글로벌 앵커기업과 국내 혁신기업 간 맞춤형 상담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지방시대에 걸맞게 7개 지자체·경제자유구역청이 참여하는 타운홀 미팅을 개최해 각 지자체가 직접 외국인 투자가에게 지역 투자환경의 장점과 특색을 소개한다. 

8일 열리는 스타트업 컨퍼런스에서는 미국·일본·캐나다 등의 투자가 40개사를 초청해 100개의 국내 스타트업과의 맞춤형 상담을 지원하는 한편, 외투기업 취업설명회도 병행해 부산 지역 청년들에게 우수 외투기업 채용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사장 내 마련된 엑스포 홍보관에서는 개최 후보지로서의 부산의 매력을 행사 참석자들에게 널리 홍보함으로써 2030 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적극 지원한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공무원뉴스  korea-news@naver.com

<저작권자 © 공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개인회생
개인회생 파산면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상일로 130, 2층  |  TEL : 032)523-0000, 02)594-151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1221  |  등록일자 : 2009.05.12
대표이사 겸 발행인 : 김도균  |  편집장 : 정규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국
Copyright © 2005 공무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